Home > 커뮤니티 > 칼럼
칼럼

칼럼

미인도 안경을 쓰면 추녀~~

  • 123
  • 2018-09-28 03:23:14
가끔 TV를 보면 예쁜 여자 탤런트가 추녀로 변할 때가 있
다. 이때 빠지지 않는 소품 중 하나가 바로 안경이다. 안
경과 추녀는 뗄래야 뗄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인 듯하다.
뿔테 안경 하나면 천하의 최진실이나 심은하도 추녀로 만
들 수 있는 것이 안경의 위력이다. 때문에 미인치고 안경
을 쓴 경우는 거의 없다. 안경이 주는 이미지, 즉 차갑고 
이지적이며 냉철하다거나 쌀쌀맞은 역을 맡은 여자 배우들
만이 안경으로 분장할 뿐이다.

가끔 친구가 안경을 쓰고 나왔을 때 안경이 잘 어울린다
는 인사치레의 말들을 하곤 하지만 사실 안경이 잘 어울리
는 경우는 드물다. 차갑고 날카로운 이미지의 소유자들은 
뿔테 안경으로 부드러운 이미지로 변한다. 반대로 금테 안
경으로 냉철하고 지적인 소유자로 변하기도 한다. 안경은 
소품이지 그 자체로 개성 지어질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 
본다.

안경은 변신을 주는 도구다. 예전에 인기를 모았던 영
화 '슈퍼맨'도 변장을 할 땐 안경을 썼다. 오래 전 TV에
서 방영된 '원더우먼'도 마찬가지다. 잘 생긴 슈퍼맨이나 
매혹적인 원더우먼도 변신을 위해 안경을 활용했다. 실제 
인물보다 훨씬 못해 보이는 것은 당연지사였다.

사례에서 보듯 안경은 사람의 이미지를 여러 모양으로 변
화를 준다. 그렇다면 이제 선택은 자신에게 달려 있다. 변
신을 위해 안경을 쓸 것인가? 예쁜 자신을 어필하기 위해 
안경을 과감히 벗을 것인가?

물론 얼굴에 자신 없는 사람들은 안경으로 얼굴을 커버하
는 것도 좋다. 하지만 안경이 부의 상징이던 시대는 이미 
까마득한 옛날 이야기가 되었다. 요즘은 반대로 안경을 벗
는 것이 부의 상징이 되었다.

10년 전쯤 지금은 붕괴돼 없어진 구 소련 여행의 붐이 한
창인 적이 있었다. 이른바 눈수술 여행으로 명명된 이 여
행은 상당 기간 그 호황을 누렸다. 지금은 그런 수술을 돈
주고 받으라고 해도 받을 사람이 없겠지만 당시만 해도 사
회적으로 상당한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켰다. 수술을 해 시
력이 좋아져 안경이나 렌즈 없이 생활할 수 있다는 꿈 같
은 이야기가 현실로 다가왔기 때문이다.
그리고 불과 10년이 지난 지금 현대 과학과 의학은 30분만
에 렌즈나 안경으로부터의 해방을 가져올 완벽에 가까운 
수술법을 개발, 시술 중에 있다.

물론 100% 완벽한 시력교정 수술법은 아직 없다. 그러나 
어느 정도 만족할 만한 수준에 도달한 것은 사실이다. 그 
동안 비싼 수술비 때문에 일부 계층이나 연예인, 운동선
수 등 수술을 꼭 필요로 하는 이들만이 수술의 혜택을 본 
것도 사실이다. 그러나 이제 더 이상 라식이나 엑시머레이
저 수술은 일부 계층의 전유물이 아니다.

이제 라식 수술은 건강한 눈을 잃은 사람들에게 밝은 세상
을 보여 줄 수 있는 하나의 자극제가 된 것이다. 불편한 
안경이나 렌즈에서 벗어나 자유로이 자신의 개성을 연출
할 수 있는 시대가 온 것이다.
게시글 공유 URL복사
댓글작성

열기 닫기

댓글작성